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항상 그려왔던 나의 꿈은 디자이너였다. 디자이너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 이후로는 단 한번도 그 꿈이 바뀐 적은 없는 것 같다. 왜라는 생각을 깊이 해본 적도 있고 종교의 힘을 빌려서 확인해보려는 시도도 해봤었다. 난 그냥 디자인이 좋았고 지금도 좋다.

그리고 지금은 디자이너는 아니지만 그와 비슷한 일인 경영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사업체를 운영하는 것도 디자인과 다를 바가 없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리고 그 생각이 사라지기 전에 이렇게 글로 기록하고 싶었다.


대학에서 전공을 공학을 해서 그런지 디자인이라는 접근을 나는 조금 다르게 하고 있었다. 내가 생각하는 디자인이란 보기 좋게 이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사용하기 좋게 설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공학(Engineering)이 이학(Natural Science, Science)을 응용하여 실용 단계로 전환시키는 학문이라면 설계(Design)은 이를 사용자가 좀 더 접근하기 쉽도록, 즉 사용하기 쉽도록 바꾸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삶의 윤택함을 경험하게 된다. 타이포그래피나 그래픽 디자인, 패키지 디자인, 편집디자인, 웹디자인 그리고 영상디자인까지 모두 그러한 맥락에서 시작되었고 지금까지도 더 쉽게 사용자에게 전달하거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서 발전되고 있는 중이다.


그럼 경영(Management)는?
회사 내의 구성원들 혹은 구성 객체들이 어떻게 체계적으로 구조화(System) 할 수 있는지 그리고 그렇게 구조화된 사업체가 소비자(Cunsumer)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실행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즉, 편의성과 효율성이다.

경영은 회사의 구성원이 쉽게 회사의 시스템을 이해하도록 편의성과 효율성을 고려하면서 실행되어야 한다. 그리고 회사가 하는 일 또는 만들거나 판매하는 제품을 사용자들에게 효율적으로 전달하고, 쉽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실생활에 필요하다고 느껴 구매하도록 하여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이런 것들을 경영, HR(Human Resource ; 인사관리), 마케팅, 홍보, 영업이라고 부르더라.) 이런 뒷받침이 없는 사업체는 경영을 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장사를 하고 있는 것이다.


뭔가 큰일을 벌릴때면 나도 모르게 사명감을 갖는다.

누구나 일하고 싶은 직장 환경과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
인문학을 기반으로 한 경영방침을 지키고 싶다.
우리가 제공하는 것들이 사용자들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고 싶다.

그래서 다른 회사도 우리를 따라해서 좋은 직장 분위기가 형성되었으면 좋겠다.
어릴때부터 무한경쟁 속으로 뛰어든 젊은 세대들에게 조금이나마 인문학적인 소양과 인도주의 철학을 심어주고 싶다.
그리고 이러한 바램들이 커져서 사회에 좋은 영향력을 행사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 zook.

prev page next page
1 ··· 90 91 92 93 94 95 96 97 98 ··· 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