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랫만에 기계(?)를 질러봤다. (사실 한가지 더 질렀는데 아직 도착하질 않았음)
일단 애플 키보드와 높이가 맞지 않아 눈에 거슬렸던 매직 트랙패드를 서랍에 처박고 매직 트랙패드2를 샀는데, 크기와 높이 말고 별 차이점을 못 느끼는 중.

그것보다는 입력장치를 깔맞춤 도와준 알류미늄 마우스패드가 더 맘에 든다.
그리고 그것보다 더 피부로 와닿고 있는 것은 마우스를 살짝 튜님해주었는데...

진짜 별거 아니지만 매직 마우스2 아래에 마우스 키퍼(Mouse Keeper)를 붙여줬더니 작은 패드 위에서 아주 날라다닌다. 부드럽게 움직여주니 손목 부담도 많이 줄어들고 알류미늄 마우스 패드 위에 때도 덜 낄거 같은 느낌이다.

오랫만에 지름신고 포스팅 하다보니 라이카가 땡긴다...;;

당신이 되고 싶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해야 하고,
듣고 싶지 않은 말을 들어야 하고,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을 만나야 한다.
원치 않는 일을 하지 않고
진정 원하는 일을 하는 사람은 없다.

- 조정민, ‘사람이 선물이다.’에서

한 연구에 따르면 사명의식이 있는 직원이 자사를
지인에게 홍보할 가능성은
평균보다 4.7배 이상 높았다.
그리고 사업의 개선 방안을 제안할 가능성은
평균보다 3.5배, 기업에서 기대하지도 않은
긍정적인 무언가를
주도적으로 행할 가능성도 3배 높았다.

- 창업자 정신 (크리스 주크 지음)

상대방을 배려하게.
상대방의 이익이 뭔지 살피고 그 사람의 뒤를 돌봐주게.
50대 50 따위는 잊어버려. 그건 무조건 지는 전략이라네.
100퍼센트 승리를 거두는 전략은 바로 100퍼센트를 주는 거야.
상대방이 이기도록 하는 게 바로 내가 이기는 길이지.
다른 사람의 승리에 집중하는 걸세.
그게 엄청나게 성공하는 길일세.

- ‘레이첼의 커피’에서

좋은 기업은 어떻게 되느냐?
직원들을 덜 고생시키면서 그들의 뛰어난 역량을 잘 활용해
좋은 상품을 만들고 이걸 잘 팔아서 이윤을 내면 된다.
그러려면 직원들을 잘 보살펴야 하죠.
결국 이건 의무이고 사명인 거예요, 돈을 벌고 싶다면 말이죠.

- 이탈리아 토즈 그룹, 디에고 델라 발레 회장

Thanx AOMG
Life. 2016.06.16 17:55


이 나이에 들을 노래가 계속 있다는건 참 행복한 일이다.

고마운 AOMG, ILLIONAIRE




박재범한테 싸인 받음 ㅋㅋㅋ



불안함이 곧 더 나은 삶으로 이끌어주는 원동력이다.
불안함을 삶의 동력으로 삶는 지혜,
불리한 환경을 유리한 조건으로 바꾸는 것은
오직 인간만이 할 수 있다.
불안하면 할수록 동력이 생긴다.
더 불안한 것이 오히려 더 좋다. 더 많이 불안하면
그것을 헤쳐 나가기 위한 더 큰 에너지가 나온다.

- 박범신 작가

요즘 불안함을 엄청나게 느끼고 있는데 동력 같은건 안 생기는거 같은데....;;
옛말이라고 다 맞는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들썩 들썩~


어릴 때는 나보다 중요한 사람이 없고, 나이 들면 나만큼 대단한 사람이 없으며,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돈에 맞춰 일하면 직업이고, 돈을 넘어 일하면 소명이다.
직업으로 일하면 월급을 받고, 소명으로 일하면 선물을 받는다.
칭찬에 익숙하면 비난에 마음이 흔들리고, 대접에 익숙하면 푸대접에 마음이 상한다.

문제는 익숙해져서 길들여진 내 마음이다.
집은 좁아도 같이 살 수 있지만, 사람 속이 좁으면 같이 못 산다.

내 힘으로 할 수 없는 일에 도전하지 않으면, 내 힘으로 갈 수 없는 곳에 이를 수 없다.
사실 나를 넘어서야 이곳을 떠나고, 나를 이겨내야 그곳에 이른다.

갈 만큼 갔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얼마나 더 갈 수 있는지 아무도 모르고, 참을 만큼 참았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얼마나 더 참을 수 있는지 누구도 모른다.

지옥을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가까이 있는 사람을 미워하면 된다.

천국을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다.
가까이 있는 사람을 사랑하면 된다.

모든 것이 다 가까이에서 시작된다.

상처를 받을 것인지 말 것인지 내가 결정한다.
또 상처를 키울 것인지 말 것인지도 내가 결정한다.
그 사람 행동은 어쩔 수 없지만 반응은 언제나 내 몫이다.

산고를 겪어야 새 생명이 태어나고, 꽃샘추위를 겪어야 봄이 오며, 어둠이 지나야 새벽이 온다.
거칠게 말할수록 거칠어지고, 음란하게 말할수록 음란해지며, 사납게 말할수록 사나워진다.

결국 모든 것이 나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나를 다스려야 뜻을 이룬다.
모든 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

-백범 김구-


시네마 디스플레이 30인치 모델을 구입한게 2008년 2월이니까 벌써 9년째 사용 중인 모니터이다. 무려 9년동안 맥프로 2008과 함께 잘 버텨주고 있다. 맥프로 2008 모델은 업그레이드로 수명연장을 하면서 회사 직원이 디자인용으로 아주 잘 사용하고 있고, 시네마 디스플레이는 맥프로 2012에 연결되어 아직도 내 앞에서 잘 버텨주고 있다.

돈 없다. 조금만 더 버텨라. 그래도 죽기 전까진 절대 놔주진 않는다. ㅎㅎㅎ
2008년 시네마 디스플레이 구매시 포스팅 보기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