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권한위양을 빙자해 책임을 회피하는 것처럼 무책임한 것이 없다.
무책임한 권한위양은
조직의 질서를 혼란시키고 활력을 저하시킨다.
부하에게 지울 수 있는 책임은
한정된 직무상의 책임에 국한되며
일의 성사, 공과에 대한 책임은 당연히 책임자가 져야 한다.
그러나 명심해야 할 것은 권한을 위양 하여도
책임은 그대로 남는다는 책임불변(責任不變)의 원칙이다.

-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