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년에는 참 어려운 일들이 많았던 해이다. 주위에 돌아가시는 분들도 많았고, 여러 유명인사들이 생을 마감한 해이기도 하다. 2009년 12개월동안의 기록들은 그냥 일상적인 일정들에 대한 기록들도 있지만 내가 누굴 만났고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하물며 언제 어디서 어떤 운동을 했는지까지도 기록이 되어 있다. 내가 미처 기억하지 못한 것들도 기록으로 남아있는 2009년 내 모습이다. 잘못했던 일은 없었는지, 바로 잡아야 할 일들이 남아있는지, 지금은 제대로 가고 있는 것인지... 돌아보고 또 돌아본다. 그리고 지금 좌표를 수정하고 2010년도 그렇게 나아가면 된다.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