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랫만에 기계(?)를 질러봤다. (사실 한가지 더 질렀는데 아직 도착하질 않았음)
일단 애플 키보드와 높이가 맞지 않아 눈에 거슬렸던 매직 트랙패드를 서랍에 처박고 매직 트랙패드2를 샀는데, 크기와 높이 말고 별 차이점을 못 느끼는 중.

그것보다는 입력장치를 깔맞춤 도와준 알류미늄 마우스패드가 더 맘에 든다.
그리고 그것보다 더 피부로 와닿고 있는 것은 마우스를 살짝 튜님해주었는데...

진짜 별거 아니지만 매직 마우스2 아래에 마우스 키퍼(Mouse Keeper)를 붙여줬더니 작은 패드 위에서 아주 날라다닌다. 부드럽게 움직여주니 손목 부담도 많이 줄어들고 알류미늄 마우스 패드 위에 때도 덜 낄거 같은 느낌이다.

오랫만에 지름신고 포스팅 하다보니 라이카가 땡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플러스문( http://www.plusmoon.net/ )에서 애플로고가 찍힌 제품들을 대방출 시킨다는 소식을 듣고 냉큼 들어가서 샤샤삭한 물건 중 하나. Apple LoGo Mouse Pad! 척- 보기에 간지가 좔~좔~ 흐르는 것은 물론이고 언뜻 보면 진짜 Jaguar 털이 느껴지는 듯한 대단한 질감표현, 그리고 가운데 자리잡고 있는 쌩뚱맞은 애플로고.

그냥 멋져버린다!
신고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