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치 수용소에서 끝까지 살아남은 사람들은
가장 건강한 사람도, 가장 영양상태가 좋은 사람도,
가장 지능이 우수한 사람도 아니었다.
그들은 살아야 한다는 절실한 이유와
살아남아서 해야 할 구체적인 목표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목표가 강한 의욕과 원동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했기 때문에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이다!

- 빅터 프랭클, '죽음의 수용소‘에서

우리는 조상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기대한다.
그 대가는 우리가 현재의 모습과 달라질 수 있는데도
실제로는 달라지지 못하는데서 오는 끊임없는 불안이다.
살아있는 모든 인간은 자기 삶의 수준을 개선하려는 기대가 높으면 높을수록
피할 수 없는 불안이란 것과 함께 가야하는 운명이다.
생존에 가장 적합한 사람은 불안에 떠는 사람일수도 있다.

알랭 드 보통(Alain de Botton)의 ‘불안(Status Anxiety)’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