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무지하게 고민된다.
$795짜리 Dropbox for Teams을 결제해야 하나 말아야하나...;;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나서 모든 것을 혼자해야 하다보니 정말 정신없이 하루가 지나갑니다.
그나마 뭔가 제대로 체계를 갖춰서 해보고자 프로젝트 매니저를 사용해보고 있는데,
이것도 공부아닌 공부를 해서 사용해야 하네요. ㅎㅎㅎ

그래도 Omni 브랜드 제품이니 쉽게 사용법이 익혀지기를 기대하면서
Omniplan을 끄적끄적해봅니다.

뭐...요즘은 맥에 대한 프로그램 리뷰따윈 작성할 엄두가 나질 않네요. ㅎㅎㅎ

요즘 클라우드 서비스가 엄청나게 유행(?)하면서 국내에서도 KT 유크라우드, 다음 클라우드, 네이버 엔드라이브등 클라우드 서비스가 많아졌다. 그리고 예전엔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느리고 불편하고 안 좋은 맥의 iDisk를 사용했다면, 요즘엔 뭘 써야하나 고민할 정도로 많아졌다.

하지만 아직도 유행의 초반에 서비스를 시작한 드랍박스가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 국내 서비스는 속도가 빠르고 무료로 최대 50기가까지 주기도 하지만 종종 파일이 사라지거나 업데이트가 안되는 문제점들이 나오고 있어서 사용하기는 불안하다.

드랍박스를 개인계정으로 사용하고 국내 서비스 중 하나를 사업목적으로 사용하려고 했는데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를 다른 사람과 공유할 경우 개인 포탈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해야하니 이것도 캐찜찜하다. 역시 드랍박스가 이메일 주소만 있으면 계정을 만드는게 쉽다보니 드랍박스를 맥에서 두개 실행시킬 꽁수를 찾아 구글링해보니(역시 구글 검색님이 짱임) 방법이 있었다!

어느 고마운 외국인이 어플을 하나 더 만들어줬다 ㅎㅎㅎ 게다가 OS는 라이온까지 지원해주니 최신 OS를 사용하고 있는 유저들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Dropbox Encore 설치방법 보기



아흥 알흠답구나~

Mail3에 기본적으로 있는 Stationery의 템플릿을 왕창 보태주는 Stationery Pack 2가 나왔습니다. 버전 1도 참 유용하게 사용했었는데, 버전 2가 나오면서 더 다양한 템플릿이 추가되었군요. 지인들한테 간간히 안부메일 보낼때 참 유용한 프로그램이죠. ^^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