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저께 아침에 멀쩡하게 알람까지 울리던 MBP가 회사에 들고와 외부모니터를 켜니 잠자기에서 깨어나는 소리는 들리지만 화면에는 아무것도 안 뜨는 것이였다. 이상해서 전원버튼을 눌러 강제종료 시키고 다시 전원을 켰는데 마찬가지로 댕~하는 부팅음이 들린 후에 화면은 까맣게 되어 아무런 반응이 없는 것 아닌가! 머리 속에 떠오는 것은 단 한마디

좆됐다


외국포럼들을 찾아본 결과 NVIDIA 그래픽카드의 문제라는 것. 혹시나 해서 PRAM소거다 뭐다 해결책이라고 나와있는 것들은 모두 시도해봤지만 아무것도 해결방안이 되질 못했다. 오전내내 그렇게 화면 꺼져있는 MBP 멍하게 쳐다보다 시간을 다 보냈다. 아...게다가 외장하드도 맥포맷으로 되어있어서 PC에 연결해봤자 소용이 없던 상황. 그 동안에 작업들은 몽땅 외장하드에 들어있는 상황...니미...
결국 MBP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그냥 A/S센터에 가져가기로 결정하고 그냥 PC로 업무를 했다. 아...윈도우로 업무를 진행하다보니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다. 역시 습관은 무섭고 위대하다.

MBP가 화면을 잃어버린지 하루가 지난 어제 삼성동에 위치한 UBASE를 찾아 A/S를 맡겼다. 사실 이미 구입한지 1년이 지났기 때문에 유상수리를 예상했는데 애플에서 NVIDIA 그래픽카드에 대한 문제점을 언급했었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무상 A/S 기간이 2년으로 늘어나 무상수리로 접수가 된다는 것이였다. 접수받는 직원 앞에서는 태연한 척 "아~ 그렇군요"하고 차분하게 대응했지만 책상 밑에서 내 주먹은 불끈쥐어졌고 마음속으론 "앗싸"를 외쳤었다.

그리고 또 하루가 지난 오늘...물론 어제 맡겼으니 오늘 수리가 완료될리 만무하지만 PC를 가지고 작업하자니 열뻗히는 일이 종종 생긴다. 학생때는 파워북을 수리 맡기더라도 그냥 컴퓨터를 안 쓰면 됐기 때문에 PC의 불편함을 많이 느끼지 못했지만 회사를 다니는 지금은 좋던 싫던 MBP가 없으면 PC로 작업을 해야"만"한다. 또 타이밍 기가막히게도 어제 잠을 잘못잔 것인지 어깨와 목 등이 완벽하게 굳어버려서 고개를 좌우방향 각각 약 31도정도 돌리는 것이 가능한 상태가 되버렸다. 이런 최악의 컨디션을 PC와 작업하니...그냥 다 최악이다. MBP가 그립다.



덧.
올해 지름품목으로 들어있었던 Mac Pro는 구입시기를 놓쳤을 뿐만 아니라 엄청난 환율 덕분에 새로 출시된 모델은 그림의 떡일뿐. 그냥 주구장창 업그레이드 해주면서 3년가량은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이번 사태는 내 간을 떨어뜨리기에 충분했다. 안 그래도 얼마전에 500GB로 업글해줬는데...-_-;;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