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을 판매하는 회사도 브랜드를 위해서 유투브 채널을 운영하는 것이 좋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은 “하는 것이 좋다”입니다.

유투브(YouTube)
유투브는 구글에서 운영하고 있는 동영상 기반의 Social Network입니다. 일단 유투브는 구글의 엄청 똑똑하고 무시무시한 광고 시스템 때문에 점점 사용자가 몰리고 있습니다. 광고 시스템 때문이라고 얘기한 이유는 크리에이터(영상 제작자)가 양질의 컨텐츠를 올리면 구독자가 늘거나 영상 시청회수가 늘어나게 됩니다. 그리고 영상에는 크리에이터가 원하는 경우 광고를 삽입할 수 있고 이에 대한 광고비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즉, 양질의 컨텐츠 ➔ 시청회수와 구독자 증가 ➔ 광고비(수익창출) ➔ 양질의 컨텐츠 식의 순환구조가 자연스럽게 생기는 것이죠. 이것 때문에 유투브에는 점점 양질의 컨텐츠가 쌓이고 있습니다.

유투브가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2018년도 하반기에는 카카오톡 사용 시간을 넘었다는 통계까지 나왔습니다. 글과 이미지로 작성된 컨텐츠보다 동영상으로 만들어진 컨텐츠가 시청자가 정보를 받아들이기 훨씬 효율적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브랜드 채널 운영
제가 운영하고 있는 회사도 유투브 채널을 운영 중인데, 당연히 사용자가 많은 곳에 홍보를 위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만, 광고를 통한 수익창출이 목적이 아닙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브랜드의 유투브 채널 운영 목적은 광고비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브랜드 또는 회사가 유투브에 영상을 올리는 목적은 광고비가 아닌 홍보로 인해 상품 판매로 이우어진 매출이어야 합니다.

그럼 어떤 홍보를 해야하냐?
아주 간단합니다. 유투브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목적은(또는 유투브로 사람들이 몰리는 이유는) 영상을 통한 정보습득입니다. 양질의 정보가 동영상이라는 형태로 접할 수 있기 때문에 유투브를 이용하는 것이죠. 그렇다면 브랜드는 영상을 통해서 제품에 대한 사용방법, 활용방법을 정보전달을 해줘야 합니다. 영상 제작을 했는데 사람들이 보지 않는다면 홍보도 되지 않을 뿐더러 제작비만 낭비한게 되는 것입니다.

자신이 속한 또는 운영하고 있는 기업의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제품의 정보가 유투브를 통해서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는지부터 판단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옷 쇼핑몰을 하고 있다면 새로 출시한 신상품에 대한 유투브에 영상을 올리는 것이 효과적일까요? 아마 영상보다는 사진이 더 효과적일 것입니다. 그래서 옷을 판매하는 쇼핑몰들이 유투브보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홍보하고 있는 것이지요. 핸드폰 관련 기계나 카메라 관련 제품들은 유투브를 이용해서 다양한 사용방법 등을 제공하면 효과가 좋겠죠. 즉, 제품의 외관보다는 성능이 중요한 제품들이 효과적입니다.

회사가 유투브 채널을 운영해야 할지 말지, 왜 해야하는지 결정하는데 도움이 되셨나요?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 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