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운이 따라주며,
인생의 신호등이 동시에 파란불이 되는 때란 없다.
모든 것이 완벽하게 맞아 떨어지는 상황은 없다.
‘언젠가’ 타령만 하다가는
당신의 꿈은 당신과 함께 무덤에 묻히고 말 것이다.
만약 그 일이 당신에게 중요하고, ‘결국’ 그 일을 할 것이라면
그냥 하라. 하면서 진로를 수정해가면 된다.

-티모시 페리스(‘탐스 스토리’에서 재인용)


그렇지... 정해진 타이밍은 없다. 내가 정하는 타이밍이 있는거지. 모든 일이 그런 것 같다. 곧 시작되는 새로운 출발도, 얼마 전에 시작한 일도. 다 내가 정한 시점에 준비되었고 시작되는거다. 망설이지 말자. 망설여봤자 결국 기회는 지나가고 시간만 허비될 뿐이다.


prev pag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