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서 어퍼쳐에 대한 개발을 중단한다고 해서 결국 라이트룸으로 이사를 결정하게 되었다. 2010년에 라이트룸을 버전 3까지 사용을 했다가 결국 어퍼쳐로 옮겨왔었는데 다시 5년 만에 라이트룸으로 돌아가게 된거다. 하지만 사실 애플에서 어퍼쳐 개발중단 소식을 발표했을 때도 내년에 출시 예정인 Photos를 기다리려고 했었는데, 200GB가 넘는 어퍼쳐의 데이터를 라이트룸으로 옮길 방법이 간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전부터 관리는 어퍼쳐가 좋지만 라이트룸이 편집에선 더 뛰어난 성능을 보여줬기 때문에 회사에서 촬영하는 데이터는 라이트룸으로 이사를 고려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어퍼쳐 개발 중단 발표한 이후에 라이트룸으로 이사가는 것을 결정하고 열심히 마이그레이션 방법을 폭풍 검색을 했다. 예전에 알아볼 때는 너무나도 복잡한 방법들을 소개하는 내용들이 많았고, 편집된 데이터는 아예 호환이 되지 않기 때문에 제대로 된 마이그레이션 방법은 없었다.


prev pag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