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 정신을 놨더니... 이미 긁은 후였다. 이제 MBP는 2+4=6GB

오옷~ 오늘 인천에 도착했덴다~ ( ‾ ▽ ‾ )/
2009.11.2. 11:00am
신고


그저께 아침에 멀쩡하게 알람까지 울리던 MBP가 회사에 들고와 외부모니터를 켜니 잠자기에서 깨어나는 소리는 들리지만 화면에는 아무것도 안 뜨는 것이였다. 이상해서 전원버튼을 눌러 강제종료 시키고 다시 전원을 켰는데 마찬가지로 댕~하는 부팅음이 들린 후에 화면은 까맣게 되어 아무런 반응이 없는 것 아닌가! 머리 속에 떠오는 것은 단 한마디

좆됐다


외국포럼들을 찾아본 결과 NVIDIA 그래픽카드의 문제라는 것. 혹시나 해서 PRAM소거다 뭐다 해결책이라고 나와있는 것들은 모두 시도해봤지만 아무것도 해결방안이 되질 못했다. 오전내내 그렇게 화면 꺼져있는 MBP 멍하게 쳐다보다 시간을 다 보냈다. 아...게다가 외장하드도 맥포맷으로 되어있어서 PC에 연결해봤자 소용이 없던 상황. 그 동안에 작업들은 몽땅 외장하드에 들어있는 상황...니미...
결국 MBP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그냥 A/S센터에 가져가기로 결정하고 그냥 PC로 업무를 했다. 아...윈도우로 업무를 진행하다보니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다. 역시 습관은 무섭고 위대하다.

MBP가 화면을 잃어버린지 하루가 지난 어제 삼성동에 위치한 UBASE를 찾아 A/S를 맡겼다. 사실 이미 구입한지 1년이 지났기 때문에 유상수리를 예상했는데 애플에서 NVIDIA 그래픽카드에 대한 문제점을 언급했었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무상 A/S 기간이 2년으로 늘어나 무상수리로 접수가 된다는 것이였다. 접수받는 직원 앞에서는 태연한 척 "아~ 그렇군요"하고 차분하게 대응했지만 책상 밑에서 내 주먹은 불끈쥐어졌고 마음속으론 "앗싸"를 외쳤었다.

그리고 또 하루가 지난 오늘...물론 어제 맡겼으니 오늘 수리가 완료될리 만무하지만 PC를 가지고 작업하자니 열뻗히는 일이 종종 생긴다. 학생때는 파워북을 수리 맡기더라도 그냥 컴퓨터를 안 쓰면 됐기 때문에 PC의 불편함을 많이 느끼지 못했지만 회사를 다니는 지금은 좋던 싫던 MBP가 없으면 PC로 작업을 해야"만"한다. 또 타이밍 기가막히게도 어제 잠을 잘못잔 것인지 어깨와 목 등이 완벽하게 굳어버려서 고개를 좌우방향 각각 약 31도정도 돌리는 것이 가능한 상태가 되버렸다. 이런 최악의 컨디션을 PC와 작업하니...그냥 다 최악이다. MBP가 그립다.



덧.
올해 지름품목으로 들어있었던 Mac Pro는 구입시기를 놓쳤을 뿐만 아니라 엄청난 환율 덕분에 새로 출시된 모델은 그림의 떡일뿐. 그냥 주구장창 업그레이드 해주면서 3년가량은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이번 사태는 내 간을 떨어뜨리기에 충분했다. 안 그래도 얼마전에 500GB로 업글해줬는데...-_-;;
신고

엄훠나...250GB 하드용량 중에서 이젠 20GB 밖에 남질 않았다. 320GB 하드 나왔을 때 안 사고 버티길 잘 했군 잘했어. 이젠 노트북용 하드도 500GB까지 나왔으니 이 어찌 기쁘지 않을 수 있는가? 애플캐어 살 시기를 놓쳐버리긴 했지만... 조만간 하드 500GB로 업그레이드 해주고, 램도 4GB짜리 출시되면 6GB로 업그레이드 해줘야지~
신고

Battery Capacity 99%
신고

OSX가 윈도우보다는 사용하면서 점점 느려지는 현상이 덜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녀석도 어쩔 수 없는 컴퓨터다 보니 사용하면서 새로 설치하고 지우는 프로그램들 때문에 생기는 환경설정 파일들과 활성화 시켜놓고 그냥 놔둔 폰트나 하드용량이 줄어들면서 생기는 성능저하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요즘은 30인치에 물린 것도 버거워하는 것으니...
새로운 모델이 나왔지만 다행히도 별로 땡기진 않는다. 해외에서 맥북프로에 6GB 램이 정상적으로 인식된다는 소식을 접하곤 연말에 애플캐어 등록해주고 4GB 램 가격 떨어지면 업그레이드 한번 해주고, 돈 모아서 맥프로를 사서 30인치 시네마에 물려줘야겠단 생각이 새록새록 올라온다. ㅠ_ㅠ
2009년엔 Canon 5D MarkII 질러주시고 엄청난 용량의 사진편집과 HD 동영상 편집을 위해서 맥프로를 질러 줄 계획

그러니까 결론은 Canon 5D MarkII와 Mac Pro를 지르겠단 얘기다. -_-v
신고

Blue Phone Elite란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핸드폰에 걸려온 전화나 문자등이 맥의 화면에 뿌려지고 맥에서 직접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미라지의 해외출시 모델명은 i780이라서 지원모델명을 검색해보니 있어서 설치했는데, 결론은 국내출시된 미라지는 되는게 없음... 설치 후 하루만에 삭제.

사용하면 사용할 수록 아이폰에 대한 갈망만 더 커져간다. -_-;


추가 (2008.11.2)
혹시나 해서 다시 설치해서 확인해 본 결과 문자서비스의 경우 외국모델(i780)의 경우는 문자메세지에 대한 프로파일이 BluePhoneElite에 포함되어 있어 메세지가 올 경우 화면이 띄워주지만 국내모델(M480)의 경우 SKT에서 만든 문자메세지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때문에 BluePhoneElite과 연동이 되질 않는 것 같다. 전화가 올 경우는 화면에 뿌려주는 기능이 가능하다.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찍어둔 사진이 있어서 아무 이유없는 포스팅~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터리 무상교환 완료!
삼성역 UBASE에 맡겼던 맥북프로 배터리를 무상으로 교환받았습니다.
외부에서 맥북프로가 여유롭게 2시간 사용할 수 있는게 어색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여름에 MBP 배터리가 부풀어 오르는 현상이 생겨서 교체를 받았었는데도 불구하고 배터리 성능이 현저히 떨어졌습니다. 아마도 연구실에서 계속 전원을 연결한 상태로 사용해서 그런 것 같은데, 애플에서 배터리 교체 프로그램을 하는 것을 듣고 시리얼 넘버를 조회해보니 제 MBP도 해당되는 번호이고 배터리 사이클도 300회가 넘지 않았는데 80%가 되질 않아서 교체 프로그램에 해당되더군요. ( ‾ ▽ ‾ )/

회사 퇴근하는 길에 삼성역 UBASE에 들려서 배터리 교환을 접수하고 왔습니다. 이제 빵빵한 배터리로 교환받는 것만 기다리면 되는군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덧, 배터리를 뺀 상태로 사용하니 예전과 마찬가지로 CPU 클럭수가 1GHz로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왜 이렇게 느린건지...;;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북프로가 사망했습니다. 맥 사용한지 5년만에 저런 화면 처음 봅니다.

보는 방법은 HDD 루트에 있는 etc, tmp, var 가상본을 삭제한 후 재부팅 혹은 로그아웃을 하면 OS X를 처음 설치할 때 나오는 welcome 영상이 나옵니다. 그 때 그냥 전원 버튼을 눌러서 강제 종료 시킨 후 다시 재부팅하면 볼 수 있습니다.

덧, 저 화면은 OS X의 GUI가 전혀 입혀지지 않은 UNIX인 것 같습니다. ls 명령어가 먹더군요.
신고

prev page next page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