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해보고 싶었다. 그게 시작이였다.
기계식 키보드는 쫀득한 맛이 있다, 자꾸 쓸 무언가를 찾게 된다 등등 기계식 키보드를 접한 사람들의 후기들을 보았고 점점 지름신 그 분께서 다가오기 시작했다. 사실 나는 업무상 글을 작성하는 일이 많지는 않았는데 최근 들어서 점점 글을 쓰는 일이 많아졌고, 특히나 유튜브 관련한 업무량이 많아지다 보니 타이핑 하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었다. 그래서 나도 기계식 키보드를 사야겠다고 결정!



키크론 K1 키보드를 구매한 요인은
  • 맥과 호환성
  • 텐리스 키보드(숫자패드 없음)
  • RGB 백라이트 지원
  • 블루투스 지원
  • 키크론 K1은 매직키보드처럼 기본적으로 OSX의 펑션키들이 지원되기 때문에 매직키보드 대신에 사용하는 것으로 문제가 없었다. 실제 사용하는데 있어서도 호환성에서는 문제가 없다. 매직키보드를 출시 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사용해왔기 때문에 특히나 펑션키를 지원하지 않는 키보드는 불편해서 사용할 수가 없다. 그리고 숫자패드가 있는 키보드 또한 매직키보드 크기에 익숙해졌기 때문에 키보드에서 타이핑 하는 위치에서 마우스가 멀어지면 매우 불편함을 느낀다.

    거의 매일 밤까지 사무실에서 업무를 하다보니 키보드에 백라이트가 들어왔으면 했는데, 키크론 K1은 RGB 백라이트라서 말 그대로 타이핑 하는 맛이 난다. 뭔가 내 손가락 끝에서 마술을 부리는 듯한 느낌이 들면서 기계식 키보드의 특유의 소음과 함께 어우러지니 타이핑 하는 것에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책상 위에서 컴퓨터 주변기기들이 선에 주렁주렁 연결되어서 책상을 어지럽히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므로 당연히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키보드를 찾다보니 이런 모든 조건이 맞는 것이 키크론 K1 키보드였다.



    사용하다가 생각치도 못하게 발견한 불편함.
    바로 기계식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에 비해서 높이가 꽤나 높다는 것이다. 게다가 애플의 매직키보드와 비교를 하면 말도 안되게 높다. 그래서 타이핑을 하는 동안 손목이 과하게 꺽이기 때문에 손목이 빨리 피로해진다. 결국 기계식 키보드는 팜레스트가 필수 악세사리이다. 이젠 이름도 기억이 나지 않는 나무 재질의 1마원짜리 팜레스트를 함께 사용한다.



    이제 구매하고 1달째 사용 중인데, 확실한건 기계식 키보드는 타이핑 하는 맛이 좋다. 글도 잘 써지고 댓글도 더 잘 써지는 듯한 신가한 착각이든다. 특유의 기계식 키보드의 소음이 뭔가 화이트 노이즈 역할을 하는지 집중력도 올라가는 기분도 든다. 대신 절대 다른 직원들이 함께 있는 낮 업무시간동안에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나에게만 화이트 노이즈일 뿐 주변 사람들에게는 그냥 듣기 싫은 소음이다. 그래서 현재 모두들 퇴근한 저녁시간에만 열심히 두드리고 있는 중이다.

    맥을 사용 중이고 풀사이즈 키보드는 싫고, 블루투스로 연결되야 하며, RGB 백라이트를 지원하는 키보드를 찾는다면 키크론 K1 키보드는 아주 좋은 키보드이다. 단, 혼자 일하는 프리랜서나 1인 기업인 또한 임원사무실에서 혼자 업무를 보는 사람이여야 한다.
    시끄럽다.
    매우.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 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