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pple & Digitalware

(291)
맥 사용자가 PC 사용자보다 IBM에서 더 효율적으로 업무한다 IBM: 맥 사용자, PC 사용자보다 직장에서 더 나은 실적 보이고 더 큰 고가 판매 끝내. IBM, 수년 간 자사 직원들에게 맥 사용 허락하고 PC 사용자와 생산성 비교 맥 사용자, PC 사용자보다 22% 더 나은 실적 보이고 16% 더 높은 고가 판매 딜 완료 현재 IBM 7명 엔지니어, 20만대 macOS 기기 지원 반면에 20명 엔지니어, 20만대 윈도우 기기 지원 랩탑 총 504000대 중 각 OS 점유율: 윈도우 60%, macOS 30%, 리눅스 10% 맥을 그냥 좋아해서 우리 회사에도 맥으로 세팅을 했는데 비교 대상이 없어서 알 수는 없지만, IBM 데이터를 보면 우리 회사도 다른 회사에 비해서 22%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있다고 믿자 😗 출처 : 9to5mac
회사에서 협업하기 좋은 이메일 클라이언트 스파크 (Spark) 이전에 에어메일과 스파크를 비교를 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 때는 지메일 라벨 표시가 에어메일이 더 편리해서 얼마 전까지 꾸준히 에어메일을 사용했었는데, 결국 스파크로 변경을 했습니다. 가장 불편하다고 생각했던 라벨은 아주 간단하게 해결이 되서 불편함 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계정 별 라벨 표시방법 계정 별로 라벨을 표시하는 방법은 사이드 바에 있는 More에서 보고 싶은 계정 옆에 있는 별표를 클릭하면 해당 계정이 사이드바에 표시되어 라벨에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회사에서 이사진들과 중요한 메일을 발송하기 전이나 메일로 온 중요한 안건에 대해서 회의를 해야 할 일이 있는데 스파크의 팀 기능이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업무의 흐름이 매우 효율적이 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메일에 회의를 하고 싶은 사람을 불러올..
Keychron K1 키보드 with 아이맥 27인치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해보고 싶었다. 그게 시작이였다. 기계식 키보드는 쫀득한 맛이 있다, 자꾸 쓸 무언가를 찾게 된다 등등 기계식 키보드를 접한 사람들의 후기들을 보았고 점점 지름신 그 분께서 다가오기 시작했다. 사실 나는 업무상 글을 작성하는 일이 많지는 않았는데 최근 들어서 점점 글을 쓰는 일이 많아졌고, 특히나 유튜브 관련한 업무량이 많아지다 보니 타이핑 하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었다. 그래서 나도 기계식 키보드를 사야겠다고 결정! 키크론 K1 키보드를 구매한 요인은 맥과 호환성 텐리스 키보드(숫자패드 없음) RGB 백라이트 지원 블루투스 지원 키크론 K1은 매직키보드처럼 기본적으로 OSX의 펑션키들이 지원되기 때문에 매직키보드 대신에 사용하는 것으로 문제가 없었다. 실제 사용하는데 있어서도 호환성에..
다시 싱글 모니터로 복귀 (feat. 아이맥 27인치) 얼마 전에 영상 촬영, 편집자 채용으로 예전에 듀얼모니터로 사용하던 Dell U3219Q 모니터는 새로운 직원에게 넘기고 다시 아이맥 27인치만 떨렁~ 책상 완전 넓어짐 ㅋㅋㅋ 이제 2018년 10월부터 10개월 간의 야근 러쉬를 정리하길 바라며, 다시 운동도 열심히 하고 밥도 잘 챙겨 먹는 균형 잡힌 생활을 하겠다는 다짐의 포스팅이다 ㅋㅋㅋ 아래는 날짜 역순으로 이전 책상샷~ 2019년 2월 18일 2019년 1월 8일 2018년 11월 27일 2018년 6월 24일
Dell U3219Q 모니터 추가 - 4k 32인치 iMac 5k + Dell 4k
로지텍 MX Master S2 일주일 사용후기 로지텍 MX Master S2를 일주일 정도 사용하면서 처음 3일은 블루투스로 사용해봤고 그 이후로는 동글을 이용한 유니파잉 연결로 사용해봤는데, 결론은 무조건 유니파잉으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정확도, 감도, 다른 기기와의 간섭, 손목의 피로도 등등 하지만 MX Master S2에 가로 스크롤은 엄지손가락 쥐날거 같아서 매직 트랙패드를 가로, 세로 스크롤용으로 계속 사용해야 할듯
오랜만에 마우스 변경 (애플 매직마우스 - 로지텍 MX 마스터) 이전 책상샷 지금 책상샷 애플 매직마우스 ➔ 로지텍 MX 마스터 S2 애플 매직트랙패드는 조합해서 써야 할듯.
OSX 맥용 이메일 클라이언트 에어메일, 스파크 사용후기 그리고 선택 이메일로 업무를 굉장히 많이 처리하는 편이라 저한테 맞는 것을 찾으려고 지금까지 사용한 이메일 클라이언트가 꽤 여러가지가 있었습니다. 이메일 클라이언트를 사용할 때 촛점을 맞추는 부분은 통합된 Inbox를 지원하는지, 지메일의 라벨을 잘 보여주는지, 앱이 이쁜지...;; 그리고 제목과 내용 검색이 잘 되는지 입니다. 최근까지 가장 오래 사용한 것은 Airmail(에어메일)입니다. 에어메일의 가장 큰 장점이 여러 계정의 메일을 통합된 Inbox에서 보여주고 지메일의 라벨을 색상으로 표현해줘서 어떤 사안에 관련된 메일인지 바로 알아볼 수 있다는 점이고, 치명적인 단점은 한글 검색이 쉣이라는거죠. 정말 말그대로 shit.... 그래서 검색을 해야할 때는 웹브라우져로 지메일로 로그인해서 검색을 했었습니다.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