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맥 사용자, PC 사용자보다 직장에서 더 나은 실적 보이고 더 큰 고가 판매 끝내.
  • IBM, 수년 간 자사 직원들에게 맥 사용 허락하고 PC 사용자와 생산성 비교
  • 맥 사용자, PC 사용자보다 22% 더 나은 실적 보이고 16% 더 높은 고가 판매 딜 완료
  • 현재 IBM 7명 엔지니어, 20만대 macOS 기기 지원
  • 반면에 20명 엔지니어, 20만대 윈도우 기기 지원
  • 랩탑 총 504000대 중 각 OS 점유율: 윈도우 60%, macOS 30%, 리눅스 10%

  • 맥을 그냥 좋아해서 우리 회사에도 맥으로 세팅을 했는데 비교 대상이 없어서 알 수는 없지만, IBM 데이터를 보면 우리 회사도 다른 회사에 비해서 22%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있다고 믿자 😗

    출처 : 9to5mac


    이전에 에어메일과 스파크를 비교를 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 때는 지메일 라벨 표시가 에어메일이 더 편리해서 얼마 전까지 꾸준히 에어메일을 사용했었는데, 결국 스파크로 변경을 했습니다. 가장 불편하다고 생각했던 라벨은 아주 간단하게 해결이 되서 불편함 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계정 별 라벨 표시방법
    계정 별로 라벨을 표시하는 방법은 사이드 바에 있는 More에서 보고 싶은 계정 옆에 있는 별표를 클릭하면 해당 계정이 사이드바에 표시되어 라벨에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회사에서 이사진들과 중요한 메일을 발송하기 전이나 메일로 온 중요한 안건에 대해서 회의를 해야 할 일이 있는데 스파크의 팀 기능이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업무의 흐름이 매우 효율적이 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메일에 회의를 하고 싶은 사람을 불러올 수 있고, 메일 공동 작성도 가능합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은 코멘트 기능입니다. 메일에 대한 의견을 남길 수 있고 코멘트에서 파일 첨부도 가능하기 때문에 이메일 클라이언트에서 벗어나지 않고 의견 수렴이 가능합니다. 이메일을 받았을 경우, 새로운 이메일로 의견을 보내거나 별도의 메신저를 통해서 의견을 주고 받아야 하는데 이것을 스파크 안에서 한번에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의견 결정이 매우 빠르게 이뤄집니다.


    이런식으로 팀에 속에 있는 멤버를 불러올 수도 있고

    팀원들과 공동으로 이메일 작성도 가능하고

    이메일에 코멘트를 남기고 파일 첨부도 가능합니다.
    현재 한달정도 사용하고 있는데 에어메일에서 제대로 지원되지 않았던 한글 검색이 꽤나 정확하게 되고, 팀원들과 공동 작업이 가능하다는 것이 엄청난 효율성을 가져옵니다. 맥과 아이폰용 그리고 안드로이드용이 나와있고 아직 윈도우용은 개발 중이라고 합니다. 저희 사무실은 대부분이 컴퓨터는 맥을 사용하고 대부분의 팀원들이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어 업무에는 지장없이 사용 중입니다.

    맥과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무실이라면 매우 추천하는 이메일 클라이언트입니다.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해보고 싶었다. 그게 시작이였다.
    기계식 키보드는 쫀득한 맛이 있다, 자꾸 쓸 무언가를 찾게 된다 등등 기계식 키보드를 접한 사람들의 후기들을 보았고 점점 지름신 그 분께서 다가오기 시작했다. 사실 나는 업무상 글을 작성하는 일이 많지는 않았는데 최근 들어서 점점 글을 쓰는 일이 많아졌고, 특히나 유튜브 관련한 업무량이 많아지다 보니 타이핑 하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었다. 그래서 나도 기계식 키보드를 사야겠다고 결정!



    키크론 K1 키보드를 구매한 요인은
  • 맥과 호환성
  • 텐리스 키보드(숫자패드 없음)
  • RGB 백라이트 지원
  • 블루투스 지원
  • 키크론 K1은 매직키보드처럼 기본적으로 OSX의 펑션키들이 지원되기 때문에 매직키보드 대신에 사용하는 것으로 문제가 없었다. 실제 사용하는데 있어서도 호환성에서는 문제가 없다. 매직키보드를 출시 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사용해왔기 때문에 특히나 펑션키를 지원하지 않는 키보드는 불편해서 사용할 수가 없다. 그리고 숫자패드가 있는 키보드 또한 매직키보드 크기에 익숙해졌기 때문에 키보드에서 타이핑 하는 위치에서 마우스가 멀어지면 매우 불편함을 느낀다.

    거의 매일 밤까지 사무실에서 업무를 하다보니 키보드에 백라이트가 들어왔으면 했는데, 키크론 K1은 RGB 백라이트라서 말 그대로 타이핑 하는 맛이 난다. 뭔가 내 손가락 끝에서 마술을 부리는 듯한 느낌이 들면서 기계식 키보드의 특유의 소음과 함께 어우러지니 타이핑 하는 것에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책상 위에서 컴퓨터 주변기기들이 선에 주렁주렁 연결되어서 책상을 어지럽히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므로 당연히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키보드를 찾다보니 이런 모든 조건이 맞는 것이 키크론 K1 키보드였다.



    사용하다가 생각치도 못하게 발견한 불편함.
    바로 기계식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에 비해서 높이가 꽤나 높다는 것이다. 게다가 애플의 매직키보드와 비교를 하면 말도 안되게 높다. 그래서 타이핑을 하는 동안 손목이 과하게 꺽이기 때문에 손목이 빨리 피로해진다. 결국 기계식 키보드는 팜레스트가 필수 악세사리이다. 이젠 이름도 기억이 나지 않는 나무 재질의 1마원짜리 팜레스트를 함께 사용한다.



    이제 구매하고 1달째 사용 중인데, 확실한건 기계식 키보드는 타이핑 하는 맛이 좋다. 글도 잘 써지고 댓글도 더 잘 써지는 듯한 신가한 착각이든다. 특유의 기계식 키보드의 소음이 뭔가 화이트 노이즈 역할을 하는지 집중력도 올라가는 기분도 든다. 대신 절대 다른 직원들이 함께 있는 낮 업무시간동안에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나에게만 화이트 노이즈일 뿐 주변 사람들에게는 그냥 듣기 싫은 소음이다. 그래서 현재 모두들 퇴근한 저녁시간에만 열심히 두드리고 있는 중이다.

    맥을 사용 중이고 풀사이즈 키보드는 싫고, 블루투스로 연결되야 하며, RGB 백라이트를 지원하는 키보드를 찾는다면 키크론 K1 키보드는 아주 좋은 키보드이다. 단, 혼자 일하는 프리랜서나 1인 기업인 또한 임원사무실에서 혼자 업무를 보는 사람이여야 한다.
    시끄럽다.
    매우.


    얼마 전에 영상 촬영, 편집자 채용으로 예전에 듀얼모니터로 사용하던 Dell U3219Q 모니터는 새로운 직원에게 넘기고 다시 아이맥 27인치만 떨렁~
    책상 완전 넓어짐 ㅋㅋㅋ
    이제 2018년 10월부터 10개월 간의 야근 러쉬를 정리하길 바라며, 다시 운동도 열심히 하고 밥도 잘 챙겨 먹는 균형 잡힌 생활을 하겠다는 다짐의 포스팅이다 ㅋㅋㅋ

    아래는 날짜 역순으로 이전 책상샷~

    2019년 2월 18일




    2019년 1월 8일




    2018년 11월 27일




    2018년 6월 24일



    iMac 5k + Dell 4k



    로지텍 MX Master S2를 일주일 정도 사용하면서 처음 3일은 블루투스로 사용해봤고 그 이후로는 동글을 이용한 유니파잉 연결로 사용해봤는데, 결론은 무조건 유니파잉으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정확도, 감도, 다른 기기와의 간섭, 손목의 피로도 등등

    하지만 MX Master S2에 가로 스크롤은 엄지손가락 쥐날거 같아서 매직 트랙패드를 가로, 세로 스크롤용으로 계속 사용해야 할듯


    애플 매직마우스 ➔ 로지텍 MX 마스터 S2
    애플 매직트랙패드는 조합해서 써야 할듯.




    이메일로 업무를 굉장히 많이 처리하는 편이라 저한테 맞는 것을 찾으려고 지금까지 사용한 이메일 클라이언트가 꽤 여러가지가 있었습니다. 이메일 클라이언트를 사용할 때 촛점을 맞추는 부분은 통합된 Inbox를 지원하는지, 지메일의 라벨을 잘 보여주는지, 앱이 이쁜지...;; 그리고 제목과 내용 검색이 잘 되는지 입니다.

    최근까지 가장 오래 사용한 것은 Airmail(에어메일)입니다. 에어메일의 가장 큰 장점이 여러 계정의 메일을 통합된 Inbox에서 보여주고 지메일의 라벨을 색상으로 표현해줘서 어떤 사안에 관련된 메일인지 바로 알아볼 수 있다는 점이고, 치명적인 단점은 한글 검색이 쉣이라는거죠. 정말 말그대로 shit.... 그래서 검색을 해야할 때는 웹브라우져로 지메일로 로그인해서 검색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갈아탄 놈이 요즘 뜨고 있는 Spark(스파크)를 얼마 전부터 사용을 하고 있는데 한글 검색은 매우 정확하게 잘됩니다. 찾고자 하는 메일을 바로 검색해서 보여주는데 이게 에어메일에 비해서 꽤나 시간을 줄여줍니다. 하지만 결국 다시 에어메일로 돌아오게 되었는데 이유는 지메일 라벨 표시 때문입니다.


    LEICA X type113
    Apple & Digitalware. 2017. 11. 18. 14:28


    라이카로 복귀
    LEICA X type113




    무려 10년이나 되신 맥북프로 2007 조상님. 작동은 되는데 인테리어용으로 사용해야 할 듯.
    배터리도 부풀어서 전원 없으면 기절하심 ㅋㅋㅋ



    prev page next page
    1 2 3 4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