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권한이 제거됐다고 인지할 때 사람들은 저항하는 성향을 보인다.
반대로 자신의 권한이 확장되고 있다고 인지하면
사람들은 그 경험을 수용하고 보람을 느낀다.
역설적이게도 통제권을 내주는 것은 강력한 영향력 행사의 도구다.
통제권을 제공하는 것,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갖게 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사람들의 행동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이다.

- 탈리 샤롯, ‘최강의 영향력’에서


벌이 이 꽃 저 꽃에서 약탈을 해도 일단 꿀을 만들면
그 꿀이 전부 벌의 것이듯,
다른 사람에게서 빌려온 작품도 마찬가지다.
그 모든 걸 바꾸고, 뒤섞고, 자기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 미셀 드 몽테뉴

아하~ 역시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인가?!


목표를 높은 곳에 두어야 한다.
똑같은 노력이지만 목표가 큰 사람은 큰 곳을 향한 노력이 되고,
먹고 사는 것에 급급한 사람은 뜻이 작기 때문에 작은 노력이 되고 만다.
자신에게 내재된 무한한 능력을 꺼내 쓰자.
스스로 못할 것이라는 생각은 스스로를 속이는 가장 큰 거짓말임을 명심해야 한다.

- 워너 메이커


Life goes by.
And it goes by quick.
Don't waste those years.
Don't waste them. Live them.


문제가 생기지 않는 인생은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문제가 없어지는 것은 죽을 때다.
즉 문제가 있다는 것은 살아 있다는 증거다.
안고 있는 문제가 크면 클수록, 많으면 많을수록 진지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문제가 있다는 것을 기뻐하기 바란다.

- 니와 우이치로, ‘일이 인생을 단련하다.’에서


정중하게 행동하면 다른 사람들이 얕잡아 본다는 생각은 잘못된 판단이다.
도리어 정중함은 사회적 지위와 영향력을 높여준다.
사람들은 무례한 의사보다 정중한 의사의 사회적 지위가 78% 높다고 판단했다.
정중한 의사가 무례한 의사보다 1.2 배 이상 리더다우며,
23%이상 유능할 뿐 아니라, 16%이상 영향력이 강하다고 보았다.

- 크리스틴 포래스, 무례함의 비용


대부분의 업무는 질문에 의해 진행한다.
지시를 내리면 그 일은 내일이 되고,
그 지시를 받는 사람은 그저 내가 시킨 일을 하는 사람이 되고 만다.

반대로 질문을 던져서 본인 스스로 그 해답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면 그것은 내가 시킨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일을 한 것이 된다.


- 권오현, ‘초격차’에서


비즈니스나 삶의 게임에 도덕적 지름길은 없다.
세상에는 기본적으로 3종류의 사람, 즉 성공하지 못하는 사람,
일시적으로 성공하는 사람,
성공하고 그 성공을 유지하는 사람이 있다.
그 차이는 성품에 있다.

- 스티븐 M. R. 코비, ‘신뢰의 속도’에서



내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소개할 때 사람들이 만장일치로 반대하면 ‘이거 뭔가 되겠구나’라고 직감했다.
- 월트 디즈니

내가 사업을 시작할 때 90% 사람들이 우려의 목소리로 "그게 되겠니?"라는 식으로 걱정을 했었다. 그 이후에도 여러번 그러한 얘기들을 들어왔지만 중요한 것은 시장과 나를 제대로 분석했는지가 중요하다. 사람들이 만장일치로 반대한다면 시장이 블루오션인 것은 맞지만 내가 그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전략도 있는지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성공한 나의 모습을 마음속에 영원히 지워지지 않게 각인시켜라.
무슨 일이 있어도 그 그림을 버리지 마라.
희미해지게 놔두지도 마라.
그러면 마음이 그 그림을 실현할 방법을 찾을 것이다.
상상 속에 장애물을 쌓지 마라.

- 노먼 빈센트 필
구체적으로 상상하기


prev page next page
1 2 3 4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