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1에 iPhoto를 억지로 설치할 수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바로 설치해봤다. 다행히 탈옥없이 설치가 가능해서 바로 실행에 옮겼다. 이제 큰 화면으로 사진을 열람하고 편집하고 저널도 만들어 볼 수 있겠구나~ 싶었지만...;;

사용하지 못할 정도로 느리다. -_-;; 갑자기 The New iPad가 필요해졌다고 느꼈다. 정말로 어쩔 수 없이 말이지.

설치방법은 여기를 참고.

드디어 2008년형 맥프로의 수명연장을 위해서 그래픽카드를 업그레이드 했다. 다행히도 라이언부터는 그래픽 카드 드라이버가 업그레이드 되어서 그냥 꼽기만 하면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현재까지 문제점은 부팅할 때와 종료할 때 화면이 뜨지 않는다는 점. 그거 말고는 아무런 문제없이 이틀째 잘 사용하고 있다.


드디어 도착한 XFX 라데온 HD 6870 D5 1GM DD Edition 모델. 무려 램이 1기가나 된다! 그래픽카드를 업그레이드 하게 된 이유는 원래 생각이 있었는데 점점 6800대 모델이 단종되기 시작하는데 2008년 맥프로가 7800 시리즈도 호환된다는 얘기는 없었기에 지금 지르지 않으면 영영 업그레이드가 힘들 것이라 판단되어서 질러버렸다.



별거 없는 개봉샷. 크다.


그리고 맥프로에 장착할 때 없어서는 안될 미쿡 이베이에서 구매한 6-6핀 전원 연결잭. 국내에서 구입하는 그래픽카드에는 맥프로와 호환되는 전원연결 잭이 없기 때문에 구입해서 사용할 수가 없다. 언젠가는 필요하겠지...라는 생각으로 약 9개월 전부터 배송이 되어 내 책상위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혹시 찾으시는 분들은 미국 이베이에선 아예 Graphic Power Cable kit for Mac Pro라고 판매하는 판매자가 많으니 걱정마시라.

두둥~ 안에서 먼지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기존 그래픽카드. 모델명이 뭐였더라...;;
검색해서 알아냈음 ATI Radeon HD 2600 XT. 메모리도 256MB이다.


와...정말 등치 차이가 어마어마하게 난다. XFX 라데온 HD 6870 D5 1GM DD Edition는 쿨러팬이랑 방열판 때문에 PCI 공간을 2개나 차지한다.

장착 끝.

사용한지 이틀 밖에 안됐지만 왠지 어퍼쳐를 사용할 때 좀 빨라진거 같고, 나중에 모션할 때도 빨라졌을 것 같고, 포토샵할 때도 빨라질거 같고... 분명 빨리질테지?


오랫만에 열어보는 가라지밴드~ 동영상에 들어갈 배경음악이 필요해서 열어봤다. 역시나 가라지밴드다. 30분만에 루프 4개 가지고 배경음악이 뚝딱 나왔다. -_-b



배경음악을 가져와서 아이무비에서 후다닥 작업. 참...애플은 이런 것들이 기본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니. 대인배다.

아...뭔가 멋지다. 주말을 기꺼이 희생할 수 있는 일이라. -_-b

출처 : 애플포럼

2007년형 맥북프로에 2년전에 메모리도 6GB까지 확장해주고 올초에 배터리도 새로 교환 그리고 한달 전에 SSD를 심어준 이후, 수명연장 프로젝트가 완료되었다.
역시 SSD를 설치한 이후 앞으로도 꽤나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출력용 실사 이미지 작업을 하는 것도 아니고 동영상 편집작업을 하는 것도 아니다 보니 CPU 성능이 딸린다는 느낌은 전혀 받지를 못한다. 그냥 엄청난게 빨라졌을 뿐!

진정한 신세계를 맛보는 것까진 참 좋았는데, 다 좋은데... 한가지 문제점이 생겼으니 그거슨 박대리가 참 빨리도 퇴근하시더라. 이 양반 생각보다 매우 빠르시다 ㅋㅋㅋ 덕분에 항상 전원 어답터를 들고 다니게 생겼다. 대략 2시간반이면 퇴근하시는 듯 ㅠㅠ

아...정말로 이렇게 좋을 수가 없구나. 회사에 다시 맥북프로를 들고 다니면서 업무를 맥으로 처리하다보니 이렇게 편리할 수가 없구나. 게다가 이제까지 그 파워를 몰라봤던 iMessage for mac!!!

뭔가 틀리다. 기존의 메신저들과는 뭔가 다르다. 기존 메신저들도 아이폰에서 된다. 그리고 PC에서도 당연히 된다. 물론 연동도 아주 잘 된다. 근데 뭔가 틀리다. 이전까지는 메신저들이 "아...메신저구나"라는 느낌이라면 iMessage는 뭔가... 자연스럽다. 이거 말고는 딱히 표현할만한 다른게 떠오르지 않는다. 그냥 아이폰 기본 프로그램이라서 그런지 아주 자연스럽다. 그리고 역시 원래부터 맥에 있던 메신저 기반이라서 그런건지 맥에서도 또한 아주 자연스럽다.

암튼 좋다. 메신저에도 잡스의 철학이 느껴지는거 같어 ㅠㅠ

OCZ의 Agility3 SATA III SSD 120GB를 달아주면서 맥북프로 수명연장 프로젝트가 드디어 실행되었다. 기존에 사용하던 500GB 하드는 옵티베이 자리에 장착~
이제 맥프로도 맥북프로도 모두 SSD를 달았다. 말 그대로 다른 세상. 신세경 신세계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정말 신기하게도 포토샵, 일러스트, 드림위버 그리고 무엇보다도 MS 오피스들이 독에서 한번... 딱 한번... 단 한번만 퉁~ 튕길 뿐. 아...대박 쩐다. 이건 모니터를 닦거나 마우스를 청소했을 때 컴퓨터가 빨라지는 것과는 차원이 틀린 속도구나.

맥북프로야... 이제 3년만 더 버티자...;;

P.S
맥북프로 수명연장 프로젝트 - 1
맥북프로 수명연장 프로젝트 - 1-1

요즘 클라우드 서비스가 엄청나게 유행(?)하면서 국내에서도 KT 유크라우드, 다음 클라우드, 네이버 엔드라이브등 클라우드 서비스가 많아졌다. 그리고 예전엔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느리고 불편하고 안 좋은 맥의 iDisk를 사용했다면, 요즘엔 뭘 써야하나 고민할 정도로 많아졌다.

하지만 아직도 유행의 초반에 서비스를 시작한 드랍박스가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 국내 서비스는 속도가 빠르고 무료로 최대 50기가까지 주기도 하지만 종종 파일이 사라지거나 업데이트가 안되는 문제점들이 나오고 있어서 사용하기는 불안하다.

드랍박스를 개인계정으로 사용하고 국내 서비스 중 하나를 사업목적으로 사용하려고 했는데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를 다른 사람과 공유할 경우 개인 포탈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해야하니 이것도 캐찜찜하다. 역시 드랍박스가 이메일 주소만 있으면 계정을 만드는게 쉽다보니 드랍박스를 맥에서 두개 실행시킬 꽁수를 찾아 구글링해보니(역시 구글 검색님이 짱임) 방법이 있었다!

어느 고마운 외국인이 어플을 하나 더 만들어줬다 ㅎㅎㅎ 게다가 OS는 라이온까지 지원해주니 최신 OS를 사용하고 있는 유저들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Dropbox Encore 설치방법 보기



아아...LTE가 들어가있자나...이건 사야해 ㅠㅠ

아이폰용 앱 중에 멤버십 카드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앱들이 많은데, 그 중에 나름 "갑"이라고 생각되는 앱이 스마트월렛이다. 다른 앱들과 가장 큰 차이점은 일부 멤버십 카드의 포인트 조회가 가능하다는 것. 그리고 주민번호를 한번 등록하면 모바일 카드를 직접 입력할 필요없이 자동으로 등록이 된다는 점.

지갑에서 카드도 빼버릴 수 있고, 아이폰에서도 잡다한 멤버십 앱들도 필요가 없어졌다. (특히 OK 캐시백, 해피포인트) 일단 현재까진 매우 만족 중.

앱 소개 웹사이트는 여기, 그리고 아이튠 스토어 주소는 여기.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