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2008년형 맥프로의 수명연장을 위해서 그래픽카드를 업그레이드 했다. 다행히도 라이언부터는 그래픽 카드 드라이버가 업그레이드 되어서 그냥 꼽기만 하면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현재까지 문제점은 부팅할 때와 종료할 때 화면이 뜨지 않는다는 점. 그거 말고는 아무런 문제없이 이틀째 잘 사용하고 있다.


드디어 도착한 XFX 라데온 HD 6870 D5 1GM DD Edition 모델. 무려 램이 1기가나 된다! 그래픽카드를 업그레이드 하게 된 이유는 원래 생각이 있었는데 점점 6800대 모델이 단종되기 시작하는데 2008년 맥프로가 7800 시리즈도 호환된다는 얘기는 없었기에 지금 지르지 않으면 영영 업그레이드가 힘들 것이라 판단되어서 질러버렸다.



별거 없는 개봉샷. 크다.


그리고 맥프로에 장착할 때 없어서는 안될 미쿡 이베이에서 구매한 6-6핀 전원 연결잭. 국내에서 구입하는 그래픽카드에는 맥프로와 호환되는 전원연결 잭이 없기 때문에 구입해서 사용할 수가 없다. 언젠가는 필요하겠지...라는 생각으로 약 9개월 전부터 배송이 되어 내 책상위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혹시 찾으시는 분들은 미국 이베이에선 아예 Graphic Power Cable kit for Mac Pro라고 판매하는 판매자가 많으니 걱정마시라.

두둥~ 안에서 먼지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기존 그래픽카드. 모델명이 뭐였더라...;;
검색해서 알아냈음 ATI Radeon HD 2600 XT. 메모리도 256MB이다.


와...정말 등치 차이가 어마어마하게 난다. XFX 라데온 HD 6870 D5 1GM DD Edition는 쿨러팬이랑 방열판 때문에 PCI 공간을 2개나 차지한다.

장착 끝.

사용한지 이틀 밖에 안됐지만 왠지 어퍼쳐를 사용할 때 좀 빨라진거 같고, 나중에 모션할 때도 빨라졌을 것 같고, 포토샵할 때도 빨라질거 같고... 분명 빨리질테지?


그저께 아침에 멀쩡하게 알람까지 울리던 MBP가 회사에 들고와 외부모니터를 켜니 잠자기에서 깨어나는 소리는 들리지만 화면에는 아무것도 안 뜨는 것이였다. 이상해서 전원버튼을 눌러 강제종료 시키고 다시 전원을 켰는데 마찬가지로 댕~하는 부팅음이 들린 후에 화면은 까맣게 되어 아무런 반응이 없는 것 아닌가! 머리 속에 떠오는 것은 단 한마디

좆됐다


외국포럼들을 찾아본 결과 NVIDIA 그래픽카드의 문제라는 것. 혹시나 해서 PRAM소거다 뭐다 해결책이라고 나와있는 것들은 모두 시도해봤지만 아무것도 해결방안이 되질 못했다. 오전내내 그렇게 화면 꺼져있는 MBP 멍하게 쳐다보다 시간을 다 보냈다. 아...게다가 외장하드도 맥포맷으로 되어있어서 PC에 연결해봤자 소용이 없던 상황. 그 동안에 작업들은 몽땅 외장하드에 들어있는 상황...니미...
결국 MBP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그냥 A/S센터에 가져가기로 결정하고 그냥 PC로 업무를 했다. 아...윈도우로 업무를 진행하다보니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다. 역시 습관은 무섭고 위대하다.

MBP가 화면을 잃어버린지 하루가 지난 어제 삼성동에 위치한 UBASE를 찾아 A/S를 맡겼다. 사실 이미 구입한지 1년이 지났기 때문에 유상수리를 예상했는데 애플에서 NVIDIA 그래픽카드에 대한 문제점을 언급했었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무상 A/S 기간이 2년으로 늘어나 무상수리로 접수가 된다는 것이였다. 접수받는 직원 앞에서는 태연한 척 "아~ 그렇군요"하고 차분하게 대응했지만 책상 밑에서 내 주먹은 불끈쥐어졌고 마음속으론 "앗싸"를 외쳤었다.

그리고 또 하루가 지난 오늘...물론 어제 맡겼으니 오늘 수리가 완료될리 만무하지만 PC를 가지고 작업하자니 열뻗히는 일이 종종 생긴다. 학생때는 파워북을 수리 맡기더라도 그냥 컴퓨터를 안 쓰면 됐기 때문에 PC의 불편함을 많이 느끼지 못했지만 회사를 다니는 지금은 좋던 싫던 MBP가 없으면 PC로 작업을 해야"만"한다. 또 타이밍 기가막히게도 어제 잠을 잘못잔 것인지 어깨와 목 등이 완벽하게 굳어버려서 고개를 좌우방향 각각 약 31도정도 돌리는 것이 가능한 상태가 되버렸다. 이런 최악의 컨디션을 PC와 작업하니...그냥 다 최악이다. MBP가 그립다.



덧.
올해 지름품목으로 들어있었던 Mac Pro는 구입시기를 놓쳤을 뿐만 아니라 엄청난 환율 덕분에 새로 출시된 모델은 그림의 떡일뿐. 그냥 주구장창 업그레이드 해주면서 3년가량은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이번 사태는 내 간을 떨어뜨리기에 충분했다. 안 그래도 얼마전에 500GB로 업글해줬는데...-_-;;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