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서 어퍼쳐에 대한 개발을 중단한다고 해서 결국 라이트룸으로 이사를 결정하게 되었다. 2010년에 라이트룸을 버전 3까지 사용을 했다가 결국 어퍼쳐로 옮겨왔었는데 다시 5년 만에 라이트룸으로 돌아가게 된거다. 하지만 사실 애플에서 어퍼쳐 개발중단 소식을 발표했을 때도 내년에 출시 예정인 Photos를 기다리려고 했었는데, 200GB가 넘는 어퍼쳐의 데이터를 라이트룸으로 옮길 방법이 간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전부터 관리는 어퍼쳐가 좋지만 라이트룸이 편집에선 더 뛰어난 성능을 보여줬기 때문에 회사에서 촬영하는 데이터는 라이트룸으로 이사를 고려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어퍼쳐 개발 중단 발표한 이후에 라이트룸으로 이사가는 것을 결정하고 열심히 마이그레이션 방법을 폭풍 검색을 했다. 예전에 알아볼 때는 너무나도 복잡한 방법들을 소개하는 내용들이 많았고, 편집된 데이터는 아예 호환이 되지 않기 때문에 제대로 된 마이그레이션 방법은 없었다.

더보기


Mac Pro를 사면서 이젠 빵빵한 사양이라서 Aperture로 넘어가볼까 했다. MBP를 사용할 때는 많은 사용자들이 Lightroom이 훨씬 가볍게 돌아간다고 해서 Lightroom을 계속 사용해왔다. 내가 듀얼모니터를 사용하는 것도 아니어서 굳이 듀얼모니터에 최적화 되어 있다는 Aperture를 사용할 이유는 없다. 그래도 맥프로에선 Aperture지...라는 생각으로 설치를 하고 GR-D2로 촬영한 raw파일을 임포트해서 Lightroom과 비교를 해보았다. 그리고 지체없이 바로 삭제해버렸다. 테스트는 실내에서 촬영한 사진이라 암부에 노이즈가 좀 있는 사진인데 Aperture가 Lightroom에 비해서 Noise Reduction의 품질에서 너무나도 떨어지는 수준인 것이 아닌가! -_-+

Aperture와 Lightroom을 비교해보면 나에게는 Aperture보다는 Lightroom이 더 장점이 많은 프로그램이다.

P.S
그런데 onOne Software사의 플러그인들이 Aperture에서 네이티브하게 돌아간다. 이 플러그인들을 사용하기 위해서 Lightroom은 포토샵으로 파일을 넘겨줘야 하는데 그런 번거로움이 Aperture에서는 없다. 그리고 Noiseninza 플러그인도 Aperture용으로 있는게 아닌가! 노이즈 감소 효과도 당연히 수준급이다. 그래서 잠시 Aperture로 넘어갈까....하다가 Lightroom의 Tone Curve와 Split Toning 기능이 Aperture에는 없는 것을 다시 발견... 역시나 Lightroom에 정착하기로 결정...했는데 왜 Mac Pro에서는 Aperture가 더 빠르지?! 아흑..결정을 못 내리겠다. -_-;;;

혹시 Lightroom의 Tone Curve와 Split Toning 기능이 Aperture에서 되거나 플러그인으로 가능한지 아시는분?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