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는 깨달음의 쾌락과 배움에 지불하는 당연한 대가이고,
안다는 것은 곧 상처받는 일이어야 한다.
상처에서 새로운 생명, 새로운 언어가 자란다.
건조하고 차가운 장소에서는 유기체가 발생하지 않는다.
상처받은 마음이 사유의 기본 조건이다.
상처가 클수록 더 넓고 깊은 세상과 만난다.
그러므로 편안한 상태에서 앎은 없다.

- 정희진, ‘지성인을 위한 교양 브런치-강준만 엮음’에서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