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치 수용소에서 끝까지 살아남은 사람들은
가장 건강한 사람도, 가장 영양상태가 좋은 사람도,
가장 지능이 우수한 사람도 아니었다.
그들은 살아야 한다는 절실한 이유와
살아남아서 해야 할 구체적인 목표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목표가 강한 의욕과 원동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했기 때문에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이다!

- 빅터 프랭클, '죽음의 수용소‘에서

우리는 조상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기대한다.
그 대가는 우리가 현재의 모습과 달라질 수 있는데도
실제로는 달라지지 못하는데서 오는 끊임없는 불안이다.
살아있는 모든 인간은 자기 삶의 수준을 개선하려는 기대가 높으면 높을수록
피할 수 없는 불안이란 것과 함께 가야하는 운명이다.
생존에 가장 적합한 사람은 불안에 떠는 사람일수도 있다.

알랭 드 보통(Alain de Botton)의 ‘불안(Status Anxiety)’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