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지를 사용한지 이제 겨우 3일이 지났지만 기대했던 부분이 너무 많았었는지 장점보다는 단점들을 더 많이 찾아냈다. 우선 미라지를 잘 세팅하기 위해 뭐가 필요한지 이곳 저곳 다니면서 정보를 얻기도 하고 프로그램들도 찾아다녔는데 항상 머리 속에 아이팟 터치를 사용했던 것이 남아있어서 그런지 자꾸만 비교가 되었다. 물론 비교대상이 아니기도 하지만 아이팟 터치가 아이폰과 가장 흡사하기 때문에 아이폰이라면 이렇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머리 속에서 떠나질 않았다.

1. 세팅을 해야 한다.
아이팟 터치를 사용하면서 편했던 점은 세팅할 필요가 없었다. 그냥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끝이였다. 설치하고 사용하면 되는거였다. 참 신기하게도 이미 내 입맛에 맞게 되어 있었다. 프로그램 찾는 것부터 설치까지 아이튠 안에서만 이뤄지기 때문에 시간이 절약되는 측면에서도 너무 차이가 났다. 미라지는 프로그램 찾아서 컴퓨터에 다운받고 Active Sync를 이용해서 설치해줘야 한다. 즉, 웹브라우져 - 폴더 열기 - Active Sync에 등록 및 설치의 일련의 과정이 한 프로그램 안에서 해결되는 것이다.

2. UI의 불편함
이것은 내가 아이팟 터치를 사용해봤기 때문에 더 크게 느껴지는 것인데, 미라지의 UI는 너무 불편하다. 미라지의 UI라기 보다는 윈도우 모바일의 UI가 불편하다고 하는 것이 더 맞는 말이겠다. 스크롤도 너무 불편하다. 손톱 끝으로 그 작은 스크롤 바를 한번에 찍는 것도 너무 힘들고 두번 이상의 탭을 해야 스크롤을 내릴 수 있었다. 핑커 마우스라는 윈도우 모바일 상에선 획기적인 입력방식은 아이폰에 비해서 너무 작게 느껴진다. 왜 손톱으로 화면을 찍어야 하는지... 그냥 손가락으로 죽~ 내리는 것에 익숙한 나에겐 너무 불편하다.

3. 작업 전환자?
윈도우 모바일도 어쩔 수 없는 윈도우인가보다. 이것저것 프로그램을 실행시키고 나면 메모리 확보를 위해서 실행시켰던 프로그램을 꺼줘야한다. 이걸 매번 신경쓰고 있어야 하는 것 자체가 나에겐 너무 비효율적으로 느껴졌다. 프로그램에서 빠져나가는 것도 몇번의 탭을 해주거나 버튼을 2번 이상 눌러야 한다. 아이팟 터치에서처럼 홈버튼 한번으로 홈스크린으로 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하다.

4. 테마 설정
미라지를 사용하는 사람들 중 많은 사람이 미라지의 테마를 아이폰처럼 변경한다. 아이폰처럼 테마를 설정해놓은 것들을 보면 입이 쩍 벌어질 정도로 잘 만들었다. 근데 이제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그런 커스터마이징이 귀찮아 지면서 굳이 그렇게 시간을 들여 꾸미는 것이 나에겐 별 의미가 없어진다. 그냥 처음부터 그런 것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결국 아이폰처럼 꾸밀 필요없이 그냥 아이폰을 사면 되는 것 아닌가! 단, 국내에 아이폰이 없다는 것이 문제일뿐...;;

SCH-V745
Apple & Digitalware. 2007.07.10 15: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SCH-V740을 개량해서 다시 출시한 SCH-V745로 핸드폰을 바꿨습니다. 번호이동을 하려하니 엄청난 핸드폰 가격 때문에 신규로 가입을 하면서 10년 가까이 사용하던 017번호를 삭제했습니다...;;

이제 월별로 자주 연락하는 사람들로 주소록을 갱신해 줄 필요도 없고(스타택은 주소록 지원 최대 99개) 문자가 날라와도 누군지 이름도 잘 표시되고, 문자 답장 보낼 때 주소록 뒤지지 않아도 되고 벨소리도 내가 만든 것으로 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고 강렬한 RED 컬러가 느무느무 맘에 들어요! (-_-)b

사진 더 보기


블루투스 헤드셋
Toy. 2007.04.10 14: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을 블루투스 지원되는 기종으로 변경하면서
무선의 자유로움을 만끽해보고자...











라기 보다 그냥 갖고 싶었어요. ㅜ.,ㅜ
요즘 이상하게 스트레스를 쇼핑으로 푸는 습관이 생겨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르고 싶다. 핸드폰이 블투가 안되서 참는다.

지르실 분 클릭

Apple iPhone
국내 사용 불가!
잡스형 뽐뿌 반사!!

http://www.apple.com/iphone/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