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opbox

(6)
Dropbox for Teams 아오...무지하게 고민된다. $795짜리 Dropbox for Teams을 결제해야 하나 말아야하나...;;
맥에서 드랍박스 두개 계정 사용하기 요즘 클라우드 서비스가 엄청나게 유행(?)하면서 국내에서도 KT 유크라우드, 다음 클라우드, 네이버 엔드라이브등 클라우드 서비스가 많아졌다. 그리고 예전엔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느리고 불편하고 안 좋은 맥의 iDisk를 사용했다면, 요즘엔 뭘 써야하나 고민할 정도로 많아졌다. 하지만 아직도 유행의 초반에 서비스를 시작한 드랍박스가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 국내 서비스는 속도가 빠르고 무료로 최대 50기가까지 주기도 하지만 종종 파일이 사라지거나 업데이트가 안되는 문제점들이 나오고 있어서 사용하기는 불안하다. 드랍박스를 개인계정으로 사용하고 국내 서비스 중 하나를 사업목적으로 사용하려고 했는데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를 다른 사람과 공유할 경우 개인 포탈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해..
N드라이브 for mac 베타 요즘 계속 차에 대한 내용만 포스팅해서 참 오랫만에 맥이야기다. 네이버에서 드디어 맥용 N드라이브 베타를 출시했다. 일단 공짜 10GB 웹하드가 생기는 것이니 무작정 설치했는데... 메뉴바에 뜨는 아이콘 참~ 맘에 안드네... -_-+ 웹하드 서비스만 몇개를 사용하는지 모르겠다. KT uCloud, Dropbox, MobileMe iDisk 그리고 Naver N드라이브까지... 참 많네. 이 중에서 제일 많이 사용 중인것은 개인적인 용도로는 Dropbox와 iDisk. 업무용으로는 uCloud. N드라이브는 어따가 써먹을까나... N드라이브 네이버 까페 가기
기대했던 국내 크라우드 서비스 KT uCloud 사용기 KT에서 uCloud라는 크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국내 서버니까 빠른 속도와 대기업에서 하는 서비스니 외국기업 크라우드 서비스 dropbox같은 것들보다 좋은 성능과 빠른 업데이트 같은 것들을 기대했다. 게다가 100GB 사용하는 가격도 더 저렴한 것이 아닌가! 하지만 내가 사용하는 환경에선 그닥 훌륭한 서비스가 되어주질 못했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uCloud를 버리고 다시 Dropbox로 돌아가는 중이다. 원래는 Dropbox의 100GB짜리 서비스를 이용해서 집에 있는 맥프로와 들고다니며 회사에서 사용중인 맥북프로의 아이튠즈와 아이포토 라이브러리를 공유하고 있었다. 이것만 해도 용량이 80기가를 넘어가는데, 원래는 Dropbox의 50GB짜리를 사용하면서 아이포토만 사용했었고 이게 한번 쓰기 시작..
Dropbox Pro 50 1년정도 사용하면서 단 한번도 업그레이드 할 생각이 없었는데 왜 갑자기 Pro로 업그레이드 하게 됐는지 모르겠다. 그냥 iPhoto 라이브러리를 맥프로와 맥북프로에서 공유했으면 하는 생각을 했을 뿐인데...;
두개의 맥에 있는 데이터들 싱크하기 맥프로를 구매하면서 맥이 두대가 되었고 이제까지 사용하던 데이터들에 대한 정리가 필요했다. 그리고 두대의 맥에 있는 데이터들을 동기화하는 문제가 발생해버렸다. 일단 애플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Mobileme를 사용하고 있어서 iCal, Address, Mail의 셋팅과 노트, 시스템 설정 등은 자동으로 동기화 해주기 때문에 별 신경쓰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그 외의 프로그램들의 데이터를 싱크하는 것이 문제인데 요즘 자동으로 싱크해주는 서비스들이 많아서 다 해결방안이 있는 것이 아닌가!! MobileMe를 통해서 자동으로 동기화 되는 Application Macjournal, Transmit Favorites는 자동으로 MobileMe의 싱크 항목에 등록되어 동기화를 해준다. 두대의 맥에서 실행된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