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LTE가 들어가있자나...이건 사야해 ㅠㅠ

내가 이걸 구매하면 얼마나 쓸까? 라는 고민을 가지고 구매를 미루고 있었는데, 후배녀석이 덜컥 질렀다고 자랑하는 바람에 얼떨결에 질러버렸다. 역시나... 기본적인 디제잉을 할 줄 모르니 한번 켜고 안 쓰고 있다. ㅋㅋㅋ

어머나~ 오토데스크가 미쳤나, 맥용 캐드에 아이폰, 아이패드용 캐드까지 내놓다니! 게다가 웹브라우져에서 직접 확인까지 할 수 있는 웹 저장공간 서비스까지 시작했구나. 이건 정말 대박이다. 아이패드 들고 현장가서 도면확인하고 틀린 부분만 간단히 표시한 후, 사무실에 전화해서 현장상황 설명 및 도면수정 요청. 진정한 현장과 사무실을 연결해주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다. ㅠㅠb

애플 아이패드 광고가 나왔다. 근데 정말 신기한건 광고를 계속 보고 있으면 마치 나한테 꼭, 반드시, 무조건, 아무 이유없이, 압도적으로 나에게 필요한 물건처럼 느껴진다. 거짓말 같다고? 속는셈치고 광고 딱 한번만 보시라. 어디서 보냐고? 여기

prev page next pag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