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베를린의 막스 플랑크 교육 연구소가
15년 동안 1천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끝에
지혜로운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공통점을 갖는다고 밝혔다.
‘지혜로운 사람들은 대부분 역경이나 고난을 극복한 경험이 있었다.
인생의 쓴 맛을 본 사람들이 순탄한 삶을 살아온 사람들보다
훨씬 지혜로왔다’

- 차동엽 신부, ‘뿌리 깊은 희망’에서
아이큐가 높고 낮은 것과 지혜롭다는 것이 틀리다는 것을 몸으로 느낄 수 있었던 경험이였다. 사람의 성숙함에 따라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차이가 있음을 분명히 알 수 있었다.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었고 더 많은 고통을 얻어 지혜를 터득해야겠다. 내가 인정받기보다는 먼저 인정해주고, 나의 틀을 깨고 받아들일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된 소중한 경험. 나는 또 한번 업그레이드 되겠지.

고통을 겪어야 강하게 된다는 것이
얼마나 숭고한 것인가를 알라.
인내할 수 있는 사람은, 그가 바라는 것은
무엇이든지 손에 넣을 수가 있다


벤자민 프랭클린

prev page next page
1